• 최종편집 2023-02-08(수)

이이재 의원, “유령어업 방지위한 생분해성 어구보급률 1척당 38.2% 불과”

생분해성어구의 공급가격은 기존 나일론 어구의 2배 이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9.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10-1.jpg
 
[전국=삼척동해조은뉴스] 지난 4월 군산 앞바다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하던 40대 다이버가 폐그물에 걸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폐그물에 대한 피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추진하는 생분해성 어구보급은 아직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이재 의원(동해·삼척)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1척당 생분해성 어구 보급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폐그물 수거와 함께 바다 속에서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성 어구* 보급률은 올해 8월기준 38.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분해성 어구란 사용 후 약 2년 경과 시 바다 속 조류, 박테리아 등과 반응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완전 분해되는 친환경 어구를 뜻한다.
 
g10-2.jpg
 
주요 보급대상 어선 기준 보급률 현황(’07~현재)을 살펴보면, 대게자망은 586척 중 412척(70.3%)이 보급된 반면, 참조기 자망은 150척 중 14척(9.3%), 붕장어 통발은 645척 중 20척(3.1%)에 불과했다.
 
g10-3.jpg
 
지난 2010년부터 정부의 친환경 어구 보급지원사업 중 생분해성어구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수협에서 조달업무를 대행하고 있다.
 
생분해성어구의 공급가격은 기존 나일론 어구의 2배 이상으로, 기존 나일론어구 가격의 90% 초과분을 지원함에 따라 정부의 예산지원 없이는 사업 확대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이재 의원은 “지난 2014년 생분해성 어구와 나일론 어구의 어획성능 비교실험에서 생분해성 어구가 1.7배 높은 성능을 보인 바 있지만 현재와 같이 나일론 어구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보급률이 저조한 상황”이라면서 “사업 참여 어업인에 대한 선수납을 해소하고 수협차원에서 현장시연과 지속적인 홍보활동이 필요하다 ”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이재 의원, “유령어업 방지위한 생분해성 어구보급률 1척당 38.2% 불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