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동해 천곡-북삼 최단거리 잇는 도로 생긴다

총 320억 원 투입, 나안삼거리~변전소~북평중~봉오마을 2km 구간 연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6.jp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강원 동해시가 교통 상습 정체구간인 천곡-북삼을 최단거리로 연결하는 도로를 개설해 통행 불편을 해소하는 등 편리하고 안전한정주 인프라 조성에 나서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총 3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나안삼거리~변전소~북평중~봉오마을을 잇는 총 연장 약 2km, 폭 20 ~ 30m 규모의 도로 개설을 추진 중에 있다.

 

먼저, 총 200억 원을 들여 총 연장 1.1km, 폭 30m 규모로 추진중인 북평중학교 ~ 봉오마을간 도로 개설공사는 지난해 5월 1공구(봉오마을) 공사에 이어 6월 2공구(숫골)도 착공되면서 11월에는 이를 기념하고 본격적인 공사를 위한 기공식이 열렸다.

 

그러나, 공사 현장에서 매장문화재가 발견됨에 따라 현재 문화재 발굴조사가 이루어지면서 공사가 다소 지연되고 있으나, 사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3월부터 재착공에 들어가고 오는 5월 문화재 발굴조사가 준공되면 8월경 3공구 구간도 착공, 12월경 전 구간에 대한 공사가 마무리 될 예정이다.

 

또한, 2022년부터 120억 원을 투입해 총 연장 852m, 폭 20m 규모로 진행중인 나안삼거리~변전소간 도로 개설공사는 지난해 12월 실시 설계 준공에 이어, 사업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동해항 배후 물류단지 지구단위계획과 연계한 도로개설을 검토중에 있으며, 5월까지 보상과 행정절차를 마치고 6월경 공사를 발주해 내년 12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나안삼거리~변전소~북평중~봉오마을간을 연결하는 약 2km 구간의도로가 신설되면 북삼과 천곡 도심을 최단거리로 연결해 지역 간 간 접근성이 대폭 높아지고, 7번국도의 교통량 분산을 통해 출퇴근 및 통학 시간 상습 지정체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해 천곡-북삼 최단거리 잇는 도로 생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