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삼척 호산항 방파제 낚시터 10년 만에 개방

호산항 방파제 낚시터 개방 요구 국민권익위원회 현장조정회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8-1.jpg

 

[삼척=삼척동해조은뉴스] 강원 삼척 호산항 한국가스공사 삼척기지본부의 외곽 방파제 시설이 낚시터로 이용 가능하도록 조성된 지 10년 만에 개방될 예정이다.

 

삼척시는 원덕읍 호산항 방파제 낚시터 개방 요구에 대한 원덕읍 주민들의 집단민원 해소를 위해 2일 원덕읍 행정복지센터에서 국민권익위원회 주재로 강원특별자치도, 삼척시, 민원인(원덕읍 주민 등)과의 현장조정 회의를 개최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010년 LNG 생산기지를 건설하면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여 호산항 외곽 방파제를 낚시터 활용이 가능하도록 안전·편의시설을 갖추어 시설을 조성하였다.

 

그러나 방파제 건설이 완료된 후 호산항 항만관리 구역으로 지정받으며 각종 법령과 보안 문제, 안전사항 등의 이유로 2014년부터 현재까지 방파제가 낚시터로 개방되지 않았다.



28-2.jpg

 

이에 지난 8월 원덕읍 이장협의회장과 주민들은 호산항 방파제 시설의 낚시터 활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집단민원 신청하였고, 국민권익위원회는 강원특별자치도, 삼척시 등 관계기관과의 업무협의, 현장방문 등을 거쳐 방파제 낚시터 개방을 위한 조정안을 마련했다.

 

이번 현장조정회의를 통해 강원특별자치도는 호산항 항만 관리·운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낚시대회 등 한시적으로 방파제 낚시터를 개방, 협의를 통한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시는 방파제 낚시터 개방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주민들은 낚시터 운영관리를 위한 환경보호 및 안전관리에 대한 관계기관의 요구사항을 적극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정회의를 계기로 호산항 항만구역 내 방파제 시설이 지역주민들의 소득 창출 기회를 제공하고 해양관광산업 촉진으로 어촌지역 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낚시터로 개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 호산항 방파제 낚시터 10년 만에 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