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7(금)

삼척, 생존수영 ‘물에뜨기’ 기네스 챌린지 사전대회 개최

10일 근덕면 맹방해변(마읍천) 일원, 300여명 참가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삼척=삼척동해조은뉴스] 오는 10일 오전 9시부터 근덕면 맹방해변(마읍천) 일원에서 생존수영 ‘물에뜨기’ 기네스 챌린지 사전대회가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기네스 세계 기록에 도전하는 사전대회로 3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오전에는 팀별로 선수등록과 연습이 진행되고, 오후 1시 개회식 이후 챌린지 부문과 원더풀 부문으로 나누어 대회가 운영된다.

 

챌린지 부문은 5명 이상의 참가자가 서로 손을 맞잡고 전원이 동시에 오래 떠 있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이고, 원더풀 부문은 인원 제한 없이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모형을 심사하는 방식으로 30초 동안 모형을 유지해야 성공으로 인정된다. 경기 후 부문별로 1, 2, 3위를 시상한다.

 

최근 기네스 도전 사례로는 2014년 타이완에서 650명 기네스 등재와 2017년 아르헨티나 에페쿠엔 호수에서 1941명이 동시에 떠 있는 기네스 기록 등재가 있다.

 

시는 대회장에 안전 요원과 구급요원을 배치해 대회 중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도 대비할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 생존수영 ‘물에뜨기’ 기네스 챌린지 사전대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