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 종합병원 승격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 역할 강화’ 산부인과·병리과 추가 개설 등 진료과 확대 및 의료인프라 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3.pn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병원장 김홍주)이 17일 일반병원급 의료기관에서 종합병원으로 승격됐다.

 

이는 1983년 개원 이후 40주년이 되는 올해에 이룩한 성과로, 내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등 기존 진료과에 산부인과 및 해부병리과가 추가 개설되었고, 총 12개 진료과에 259병상을 운영하게 된다.

 

종합병원 승격에 따라 진료과 확대를 통한 진료분야 다각화 및 의료인프라 확충, 진료환경 개선을 기반으로, 지역 주민에게 고품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강원 영동권역 종합병원으로서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해병원은 종합병원 승격이라는 쾌거를 달성하기 위해 의료 인프라 구축 및 진료환경 개선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내시경실 이전·확장공사 및 장비교체 등을 통해 소화기전문센터를 개설하고, 지역내 고령인구 증가세를 고려해, 난청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이비인후과도 개설했다.

 

또한, 병원 내원객의 편의를 위해 병원 외래진료분야 개선공사를 통해 환자 중심의 진료과 재배치 및 원무접수창구 개선을 완료했다.

 

앞으로 동해병원은 종합병원으로서 전문 진료영역 확대 등 내부 진료역량과 의료질 향상을 위한 필수요건인 응급진료역량 강화를 위해 우수의사 초빙 및 응급환자 진료시스템 개선 등 동해시와의 긴밀한 업무협조를 통해 강원 영동권역의 의료체계 안정화에 큰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도내 상급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과 원주기독병원, 관내 의료기관인 삼척의료원 등과 안정적인 진료협력 전달체계 구축을 위한 진료협력 전담창구 운영을 계획 중에 있으며, 강원권 공공의료기관 역할 강화 및 지역주민을 위한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준비하고 있다.

 

김홍주 병원장은 “동해병원의 종합병원 승격이 가져올 앞으로의 변화가 기대되며, 지역 주민을 위해 고품질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 건강을 위한 공공의료체계를 구축해 나가는데 동해병원 직원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 종합병원 승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