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동해문화원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 공모사업 선정

문화재청 지원, 한국문화재재단 공모, 전국 8개 기관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6.jp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동해문화원(원장 오종식)이 막걸리 빚기 대중화를 위해 공간 활용사업으로 추진 중인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가 2023년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국비 2,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업은 문화재청이 지원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순수 국비 공모사업으로, 문화유산을 활용한 주민공동체 참여사업이며 오는 5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국민이 만든 문화유산 ‘막걸리 빚기’를 주제로 초급, 고급, 성과공유 클래스 등 3단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프로그램 이론·실습은 동해문화원이 2020년 구 북평합동양조장을 복원해 만든 동해시 삼화동 강원막걸리학교 공간을 활용해 운영하게 된다.

 

총 3단계로 운영될 이번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차에 접어들었으며, 지난해 최종 만족도 평가에서 97점이 넘는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강의와 실습은 ‘허시명 술 평론가’와 ‘송분선 전통주 명인’이 각각 참여한다.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한국의 전통술은 술을 빚는 사람의 정성과 정신이 빚는 향기며, 쌀, 누룩, 물 세 가지로 수천가지 명주를 만들 수 있는 소중한 문화 자산”이라며, “이번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가 시민 막걸리 빚기 도전에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해문화원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 공모사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