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삼척, 갈남 월미도 다시 살린다

삼척국유림관리소와 2022년 갈남 월미도 해안 사방사업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1.jpg

 

6-2.jpg
월미도 전후 모습 (사진 위쪽부터)

 

 

[삼척=삼척동해조은뉴스] 강원 삼척시와 삼척국유림관리소는 원덕읍 갈남리 해상에 있는 월미도 복구를 위한 해안 사방사업을 올해 추진한다.


월미도는 갈남 앞바다에 있는 섬으로, 해송 군락지는 삼척시 관광명소였으나 지금은 해송이 고사하고 침식이 진행되는 등 자연경관이 훼손되어 생태복원이 시급했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 월미도 복구 기본설계용역을 실시해 해송고사 원인을 분석한 결과 토양침식 및 최근 잦은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인한 과습이 주요 원인임을 밝혀냈다.

 

이에, 시는 사업비 1억 8,000만 원을 투입해 해송 생육환경 개선을 위한 해송 종자파종 및 묘목식재를 실시하고, 해국 외 2종 초본류 식재 및 해안사방사업(돌흙막이 24m, 돌조공 37m, 토사수로 26m) 등을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월미도 내에 서식하고 있는 괭이갈매기와 식생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으로 복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월미도 자연복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 갈남 월미도 다시 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