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동해, 여름 해수욕장 안전관리대책 마련

수상오토바이 중앙 배치, 안전 및 편의시설 대폭 확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5.JP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강원 동해가 올해 여름철 안전사고 없는 해수욕장 운영을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시는 7월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관련법에 따른 해수욕장 위험성 평가와 안전점검 실시 결과에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한 보완을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안전관리 핵심인 인명구조를 위해 수상 오토바이는 관광객이 가장 밀집한 망상해변 중앙에 배치해 안전사고에 대비한다.

 

또한 안전요원은 인명구조 자격증과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정면허자, 안전관리 유경험자를 우선 채용해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안전관리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해수욕장별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안전관리자를 지정 운영한다.

 

안전관리자는 안전관리계획 이행 관리, 안전시설, 구조장비 운영 점검과 안전사고 대응 및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게 된다.

 

이와 함께, 관련 기관과 합동점검을 실시해 새로운 위험요인에 대한 사전 점검으로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동해시의 개장 해수욕장은 망상, 리조트, 추암, 노봉, 대진, 어달 등 6개소로 7월 13일부터 8월 21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해, 여름 해수욕장 안전관리대책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