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삼척, 갯녹음 암반 해조서식환경 복원사업 추진

후진해역 0.795ha, 대진해역 1.749ha 대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삼척=삼척동해조은뉴스] 강원 삼척시가 마을 어장 내 갯녹음 발생수역의 자연암반 부착기질 개선을 통해 해조류 서식 및 생태환경을 조기에 복원하기 위해 후진과 대진 해역에 갯녹음 암반 해조서식환경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갯녹음 현상이란 연안 암반 지역에 해조류가 사라지고 흰색의 석회 조류가 달라붙어 산호가 하얗게 죽어가는 현상으로 바다의 사막화 혹은 백화현상이라고도 불린다.

 

시는 이 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사업비 1억 7,000만 원을 투입해 내년 1월 26일까지 수중 분사장치 고수압 펌프를 이용해 해조류 부착기질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후진해역 0.795ha와 대진해역 1.749ha 등 총 2.544ha이다.

 

당초 시는 연안 수역의 갯녹음이 진행 중인 자연암반 2.24ha(후진해역 0.7ha, 대진해역 1.54ha)를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갯녹음 심화지역에 산호를 집중적으로 제거해 해조류 서식 환경 복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설계를 변경해 사업 면적을 확대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 갯녹음 암반 해조서식환경 복원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