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동해·정선 연걸 국도 42호선 ‘백복령구간 터널화’ 확정

이철규 의원, 1년여간 노력 끝에 총사업비 변경 결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jp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이철규 국회의원(국민의힘,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은 ‘국도42호선(백복령∼달방) 백복령구간 터널화’가 총사업비 변경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31일 밝혔다.

 

동해와 정선을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인 국도42호선(백복령∼달방) 개량사업은 지난 2019년 3월, 국토부의 ‘국도 위험구간 계량 예타면제 사업’에 포함되면서 본격적으로 추진돼왔다.

 

하지만 당초 정부안에 ‘백복령 터널’이 포함되지 않으면서 지역사회에서는 주민의 안전과 구간연장 단축을 위해 굴곡진 백복령구간의 터널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요구가 제기돼왔다.

 

이에 이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국도42호선(백복령∼달방) 백복령구간 터널화’를 주민과 약속했고, 지난 1년여 동안 국토부, 기재부 등과 지속해서 협의한 끝에 총사업비 변경을 통해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는 기존 1,082억원에서 약 1,354억원으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 백복령 터널(3㎞) 추가 확정으로 기존 0.8㎞에 불과했던 터널구간이 약 3.6㎞로 확대되고 직선화되면서 17.4㎞였던 연장이 13.1㎞로 줄어들어 이동시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총사업비 및 노선 변경 확정에 따라 실시설계 및 환경영향 등 용역을 시행해 2022년 내 사업발주가 추진될 예정이다.

 

이철규 의원은 “총사업비 변경을 통한 백복령구간 터널화 확정으로 주민 안전성과 편의성이 대폭 향상되고, 동해∼정선 간 연계 강화는 물론 지역개발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감사하며 앞으로 더욱더 지역발전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해·정선 연걸 국도 42호선 ‘백복령구간 터널화’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