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산악관광도시 태백 ‘지프 와일드 트레일’ 주관

9월 9일부터 8일간 매봉산 바람의 언덕, 운탄도로 등 25㎞ 구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jpg

 

[태백=삼척동해조은뉴스] 국내 최초 ‘지프 와일드 트레일’ 행사가 오는 9일 태백에서 개최된다.

 

시는 평균해발고도 902.2m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고원도시에서 가장 짜릿한 오프로드 코스로 색다른 트레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태백시, 강원도관광재단 그리고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지프 마케팅팀과 협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지프 와일드 트레일은 매봉산 바람의 언덕, 운탄도로, 산악도로 등 25.933㎞의 길이에 달하는 새로운 코스로 준비된다.

 

최고 경사각 34.4%에 달하는 최고 난도의 코스 뿐 만 아니라, 청정 하늘을 벗삼아 은하수를 쫓아 달리는 함백산 일대의 야간 드라이빙은 이번 트레일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프 와일드 트레일은 9월 9일부터 14일, 25일부터 26일까지 약 8일간 지프 랭글러, 글래디에이터 그리고 신차인 랭글러 4xe 오너 등, 총 40팀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4개 그룹으로 나뉘어 참가한다.

 

4개의 코스를 모두 정복한 이들에게는 해당 지역의 지도 라인과 등고선 등 트레일을 통해 거쳐온 여정이 새겨진 ‘트레일 인증 배지’와 기념품이 제공된다.

 

산악관광도시, 청정에너지 자립도시인 태백시는 지프의 첫 전동화 모델이자 친환경 PHEV SUV인 ‘랭글러 4xe’ 출시를 기념해 추진되는 첫 번째 지프 와일드 트레일의 최적지로 ‘제로 에미션 프리덤(Zero Emission Freedom,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차)’을 지향하는 지프의 첫 전동화 비전을 실현시키기에 손색없는 최적의 장소이다.

 

류태호 시장은“강원도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가는 강원도관광재단과, 가보지 않은 미지의 길에 도전하는 지프의 정신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태백에서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산악 관광의 새로운 테마들을 지속 발굴하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악관광도시 태백 ‘지프 와일드 트레일’ 주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