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동해, 배틀바위 산성길 1단계 구간 개방

무릉계곡 관리사무소~두타산성 입구 2.7km 구간, 8월 1일부터 개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4-1.jpg
 

[동해=삼척동해조은뉴스] 동해시와 동부지방산림청이 무릉계곡 숲길 안전관리 및 산림보호를 위해 공동산림사업으로 조성하고 있는 베틀바위 산성길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두타산성 입구 2.7㎞ 구간이 8월 1일부터 부분 개방한다.

 

베틀바위 산성길은 “고의 원시림, 휴휴(休休) 이승휴 사색의 길, 베틀릿지 비경, 소원의 길, 두타산성터와 박달계곡을 지나 용추·쌍폭포로 이어지는 두타 비경으로, 이야기가 있는 공간으로 한창 조성이 진행 중에 있다.

 

시는 현재,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박달계곡까지 총 4.7㎞의 등산로 구간 중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두타산성 입구까지 2.7㎞에 대한 이정표 설치 등 부분 개방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이다.

 

 

34-02.jpg
 
베틀바위 산성길은 이번 부분 개방하는 베틀바위 코스에 이어 연내 마무리되는 수도골과 박달계곡 등산로가 완료되면 계곡을 따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용추폭포·쌍폭포 등과 함께 아름다운 명소의 풍광을 즐기며 힐링 할 수 있는 대중적인 순환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등산로 곳곳에 산재돼 있는 기암과 산림자원을 활용, 금강송 군락지 휴휴 명상 쉼터, 선조들의 삶의 지혜를 엿 볼 수 있는 숯 가마터, 오랜 기간 세찬 풍파를 맞으며 인고의 100여년의 세월을 겪어온 회양목 군락지, 보는 각도에 따라 선비·부엉이·미륵 등 여러 형상으로 달라 보이는 미륵바위, 베를 짜기 위해 실을 꿰었을 법한 바늘귀 바위 등 다양한 스토리를 탐방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해, 배틀바위 산성길 1단계 구간 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