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16:43 |
정선 평화의소녀상 건립 추진위, 친일파 박춘금 단죄비 건립
2020/03/02 14:5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화암동굴, 1932년부터 박춘금이 운영...친일파 연구자료 활용
32.jpg
 

[정선=삼척동해조은뉴스] 정선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대표 강기희)는 2월 28일 정선 화암면 화암동굴에서 반민족 친일파 박춘금 단죄비 설치를 마무리했다.

 

추진위원회에서는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3월 1일 반민족 친일파 박춘금 단죄비 건립 제막식을 추진하기로 했으나,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부득이하게 연기하게 되었다.

 

천연기념물 제557호인 화암동굴(옛 천포금광)은 일제강점기 반민족 악질 친일파 박춘금이 1932년부터 1945년 8월까지 14년 간 운영했던 금광이다.

 

정선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천포금광(현 화암동굴)이 관광지를 넘어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과 후세들을 위한 반민족 친일 교육의 장과 친일파 연구 자료로 활용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박춘금의 반민족 친일 행각을 기억하고 우리 역사 정의 실천에 앞장서는 대한민국 시민들의 마음을 모아 현 화암동굴에 단죄하는 마음으로 단죄비를 세우게 되었다.

 

단죄비에는 지난 1891년부터 1973년까지 박푼금의 초년기 생활부터 일본으로의 이주, 깡패 활동, 제국의회 및 정치깡패 활동, 광복 이후 및 사후 등 친일 행적이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또한 정선 아라리촌에 2011년 일제강점기 강원도지사를 지낸 반민족친일파 이범익 단죄비를 대한민국 최초로 세웠으며, 그 후 단죄비 건립 운동은 춘천 제천 거제 등지로 퍼져나갔고, 지금은 전남과 전북 광주광역시 경기도 등의 지자체가 나설 정도로 친일파 단죄에 대한 인식 또한 높아졌다.

 

당시 시민모금을 통해 이범익 단죄비를 세운 이는 추진위 대표 강기희 작가는 “일제강점기 천포금광(현 화암동굴)을 운영하면서 캐낸 금을 일제 군수물자 조달에 쓴 박춘금은 정치깡패이자 악질 친일파로 일제 본토에서 중의원에 두 번이나 당선될 정도로 뼛속까지 친일파인데다 조선에 대한 정치적 영향력이 컸던 것은 물론 1945년엔 대의당 당수 자격으로 불령선인 30만을 죽이자고 주장했던 자”라며 “그런 친일파를 단죄하는 일과 소녀상 건립은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책무”라고 말했다.

 

 

[ 홍승우 기자 news@sdgoodnews.co.kr ]
홍승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dgoodnews.co.kr


    삼척동해조은뉴스.jpg
      기사제보 Tel:010-3653-8444 / E-mail:news@sdgoodnews.co.kr
삼척동해조은뉴스-살기좋은 주민공동체 창조(www.sdgoodnews.co.kr) - copyright ⓒ 삼척동해조은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도계강변3길4 (삼척동해조은뉴스) l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49 ㅣ 등록일자 : 2013년 4월 22
    발행인 : 임영순 l 편집인 : 이승연 l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연 l 사업자등록번호 : 717-02-01800  | 대표전화 : 010-3653-8444
    Copyright ⓒ 삼척동해조은뉴스 All right reserved.news | news@sdgoodnews.co.kr
    삼척동해조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